메뉴 건너뛰기

SEOI GALLERY

Past

조회 수 6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0108619b4b2e59c89a523edf187e70f.jpg

<작가노트>

 

새를 마주침

해 질 녘 홀로 길을 걸을 때면 나지막하게 작은 소리로 노래를 부르곤 했다. 그것은 대개 어떤 노래의 한 소절이거나 혹은 이 노래 저 노래가 섞여버린 것들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반복해서 자꾸 부르다 보면 이상하게도 어두움 속의 두려움은 잊어버리고 만다. 노랫소리가 만드는 투명하고도 동그란 소리의 공을 굴리면서 어둠을 헤치고 앞으로 나아가게 되는 것이다.

 

반복되는 노랫소리가 만드는 소리의 공, 나는 그것을 열어 조심스레 밖으로 나가본다. 혹은 누군가를 불러 본다. 어둠과 동화된 나는 흩뿌려진 새들의 무리 속에 서 있다. 새들은 식별 불가능한 지대를 만들고 대지의 힘은 새롭게 배치된다. 알지 못하는 힘 속에서 끊임없이 그것은 너무 일찍 도달했거나 혹은 너무 늦게 와버린 시간이다. 혹은 너무 이르거나 너무 늦은, 막 지나간 것이거나 막 지나갈 시간이다.

 

지난 여러 해 동안 새를 만나러 다녔다. 겁이 많은 나는 매번 어두운 길, 검은 숲이 두려웠지만 또다시 새를 만나러 나서곤 했다. 새들에겐 언제나 잡히지 않는, 내가 매혹된 자아들이 있다. 그것은 내재하는 어떤 리듬일 수도 질서일 수도 있다. 나와 새들 사이에는 어떤 결연이 있는 것이다.

 

87bc4a77e75d68db9b0b90b2560956de.jpg

 

a771f909e0ec9629c3b573f541db116b.jpg

 

 

dae96919c69578b1a287ec53699639fa.jpg

 

?

  1. SATA 개인전 <HAPPY PENANCE>

    2022/06/15 Views 2 
  2. 김동우 개인전 <관심 없는 풍경>

    2022/02/27 Views 35 
  3. 안홍범 개인전 <두고 온 시간>

    2022/01/23 Views 43 
  4. 숨쉬는 벽 BREATHING WALLS

    2021/12/06 Views 71 
  5. 이완교 개인전 "기운생동"

    2021/11/07 Views 66 
  6. 박정근 개인전 '엿가락과 담배연기"

    2021/09/26 Views 114 
  7. 김민주 개인전 '낮 꿈'

    2021/08/31 Views 126 
  8. 추영호 개인전 '집-기억의 변주'

    2021/07/26 Views 142 
  9. 박기호 개인전 'Timeline-시간의 연표'

    2021/05/05 Views 202 
  10. 용해숙 개인전 'Non-Landscape'

    2021/04/03 Views 153 
  11. 유별남 개인전 <本>

    2020/12/08 Views 221 
  12. 손이숙 개인전, 버지니아의 방 <Virginia’s Room>

    2020/11/10 Views 1025 
  13. 강홍구 개인전 <Underprint>

    2020/10/26 Views 222 
  14. 노진규 개인전 <가족-Family in the grid>

    2020/09/11 Views 209 
  15. 김정인 개인전 ‘생명 신호 - Life Signal'

    2020/08/25 Views 545 
  16. 이선미 개인전 <열 한 개의 꿈-나는 나비>

    2020/08/10 Views 436 
  17. 윤길중 개인전 <Human Desire>

    2020/08/02 Views 267 
  18. 김전기 개인전 <어떤이의 자리,Someones's Place>

    2020/07/20 Views 925 
  19. 이경희 개인전 <Encounter>

    2020/06/25 Views 6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